박승호(2005-11-11 16:32:42, Hit : 2351, Vote : 405
 이야기4-한편 시를 가슴에 품고 살자

이 가을에 좋은 시 입니다.
희망을 주는 시가 되었으면 합니다.
인생의 한편의 시를 가슴에 품고 사는 것이
진정한 존재임을 알게 됩니다.
꼭 한편의 시를 간직하기 바랍니다.
저는 군대에서 이 시를 외우며
어려운 군생활을 마쳤습니다.


                                                 비 오는 날
                                                                  롱펠로우(longfellow)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한데,

          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치지 않네.

                  

          앙상한 담쟁이는 무너져 가는 돌담에 매달려 있으나,

          한 번에 스쳐가는 겨울 바람에 잎은 떨어지고,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하네.

          내 인생도 춥고, 어둡고 쓸쓸하네.

                                        

            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치지 않네.

            나의 생각도 무너져 가는 과거에 매달려 있지만,

            스쳐가는 겨울 바람에 젊은 꿈은 모두 흩어지고,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하네.

      
              진정하라, 슬픈 가슴이여, 원망을 마라 !

              저 먹구름 뒤에는 아직도 밝은 태양이 있느니라.

              너의 운명도 모든 사람의 운명과 다름이 없으니,

              어느 누구의 생에도 얼마만큼의 비는 내리는 것,

              어둡고 춥고 쓸쓸한 것도 피할 수 없는 것 !  




촌선생이야기4                              


        





.





이야기5-좋은 세상을 위하여 [51]
이야기3-왜 가출은 하지 말아야 하는가. [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