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2004-03-19 21:02:40, Hit : 3540, Vote : 809
 흥보가= 흥부전(興夫傳)의 박타령

223.흥보가= 흥부전(興夫傳)의 박타령  
국문본. 《흥보전(興甫傳)》 또는 《놀부전》이라고도 한다. 《춘향전(春香傳)》이나 《심청전(沈淸傳)》과 같이 판소리 계열에 속하는 소설로서, 내용과 주제에서 그 근원설화는 ꡐ방이설화ꡑ가 아닐까 하는 주장이 있다. 해학과 풍자로 이루어진 《흥부전》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충청 ․전라 ․경상도 접경에 살던 연생원은 놀부와 흥부 두 형제를 두고 죽었는데, 형인 놀부는 부모의 유산을 독차지하고 동생인 흥부를 내쫓는다. 흥부는 아내와 여러 자식을 거느리고 움집에서 헐벗고 굶주린 채 갖은 고생을 하면서 묵묵히 살아간다. 그리고 온갖 궂은 일을 도맡아 하여도 흥부의 살림은 여전히 가난하기만 하였다. 그런 어느날 흥부는 땅에 떨어져 다리가 부러진 새끼제비를 주워다가 정성껏 돌본 끝에 날려 보낸다. 이듬해에 그 제비는 흥부에게 보은(報恩)하고자 박씨 한 개를 물어다가 주었는데, 가을이 되자 잘 여문 박을 거두어 켜게 되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박 속에서는 온갖 눈부신 보물들이 끝없이 쏟아져 나와 흥부는 하루 아침에 벼락부자가 되었다. 그것을 안 놀부가 흥부에게 달려와 벼락부자가 된 자초지종을 듣고는 자기도 새끼제비 한 마리를 잡아다가 다리를 부러뜨린 뒤 실로 동여매어 날려 보낸다. 그 제비 또한 이듬해 봄에 박씨를 물어다 주었다. 그러나 놀부가 심어서 거둔 박 속에서는 온갖 괴물이 나타나 그의 재산은 눈 깜짝할 사이에 모두 없어지고 그의 집은 수라장이 되었다. 마음씨 고운 흥부는 그래도 놀부를 지성으로 섬겨서 함께 행복을 누렸다는 이야기이다.





흥덕왕(興德王, ? ~ 836)
흥덕사=청주 흥덕사지(淸州興德寺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