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2004-03-11 09:23:13, Hit : 3125, Vote : 887
 간도 협약

13.간도 협약(間島協約)
순종 3년(1909) 9월 간도의 귀속(歸屬)문제를 협정한 청(淸)나라와 일본 간의 협약. 전문 7개조. 일본 통감정치(統監政治)가 시작되자 1906년 참정대신 박제순(朴齊純)이 간도 주재 한국인의 생명·재산을 보호해 달라고 통감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에게 청하는 형식으로 간도문제에 참여하기 시작하였다. 1907년 8월 간도 용정촌(龍井村)에 통감부파출소(統監府派出所)를 설치한 일본은 한국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 및 복리증진을 위해 그 직책을 다한다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동시에 일본은 간도의 가정(假定)경계선을 책정하고 청나라의 간섭에 무력으로 대항할 것도 사양 않을 태도였다. 그러나 일본은 만주문제에 관하여, ① 안봉선(安奉線)의 개축문제 ② 푸순〔撫順〕 및 옌타이〔煙臺〕 탄광의 환부 ③ 잉코우지선〔營口支線〕 철퇴의 요구 ④ 관외철도(關外鐵道)의 파구먼〔法庫門〕 연장 등으로 청나라와의 사이에 문제가 심각했다. 그리하여 일본이 안봉선 개축문제 해결을 위하여 자유행동을 취하겠다는 최후 통첩을 보내자 청은 간도문제에 양보를 하면 다른 모든 현안을 일본의 주장에 응하겠다고 제의하였다. 이러한 이권상의 문제는 1909년에 4대 이권과 간도의 영토권을 청나라와 교환, 오랜 세월 동안 찾으려고 애쓰던 강역(疆域)을 상실하게 만들었다. 이 협약은 전문 7조로 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① 한·청 양국의 국경은 도문강(圖們江:두만강)으로써 경계를 이루되, 일본정부는 간도를 청나라의 영토로 인정하는 동시에 청나라는 도문강 이북의 간지(墾地)를 한국민의 잡거(雜居)구역으로 인정하며, ② 잡거구역 내에 거주하는 한국민은 청나라의 법률에 복종하고, 생명·재산의 보호와 납세, 기타 일체의 행정상의 처우는 청국민과 같은 대우를 받으며, ③ 청국정부는 간도 내에 외국인의 거주 또는 무역지 4개처를 개방하며, ④ 장래 지린[吉林]·창춘[長春] 철도를 옌지[延吉] 남쪽까지 연장하여 한국의 회령(會寧) 철도와 연결한다는 것 등이었다.





간석기
간도 참변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